뉴스

주식, 부동산 등 다양한 소식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Vodafone, Liberty의 유럽 자산 184 억 유로를 매입

2018-05-11 조회수 : 105





NewsShortContent


영국 통신사 인보다 폰 (Vodafone)은 수요일 유럽에서 가장 큰 케이블 및 광대역 통신 사업자가 될 리버티 글로벌 (Liberty Global) 사업부를 인수하기 위해 184 억 유로 규모의 거래를 발표했다.




내용


Vodafone은 유로존 강국 독일에서 두 번째로 큰 선수가 될 것이며, 체코, 헝가리 및 루마니아에서도 미국 그룹으로부터 사업을 인수하게된다.


중국 모바일 이후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휴대폰 사업자 인 보더 폰 (Vodafone)은 유럽 최대의 차세대 네트워크 주인이 될 것이며, 1 억 1000 만 가정 및 기업에 도달 할 것이라고 성명서는 덧붙였다.


비용 및 자본 지출의 시너지 효과는 통합 비용 5 억 5 천만 유로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토리오 콜라 우 (Vittorio Colao)보다 폰 (Vodafone) 최고 경영자는 "이번 거래로 진정한 유럽 통합 챔피언이 될 것이다.


우리는 보더 폰이 강력하고 지속 가능한 도전자와 지배적 인 현직 운영자를 선택할 때 얻게되는 이점에 대한 기록을 바탕으로 차세대 모바일 및 고정 네트워크 투자를 가속화하고 심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 '국민 도전자'-


독일의 Unitymedia 인수는 "국가적 도전자"를 창출 할 것이라고 Vodafone은 지배적 인 선수 인 Deutsche Telekom에게 도전을 건의했다.


"Vodafone과 Unitymedia의 중복되지 않는 지역 사업의 결합은 독일 시장에서 디지털 인프라의 두 번째 강력한 공급자를 확립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규제 승인을 받아야하는 이번 거래는 2019 년 중반에 끝날 것으로 예상된다.


리버티 글로벌 (Liberty Global)은 별도의 성명서를 통해이 협상이 주주들의 수익을 높이고 다른 곳에서 성장에 우선 순위를 부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트 플리스 (Matt Fries) 최고 경영자는 이번 매각으로 유럽 지역으로 경쟁이 확산되어 기술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3 년 영국에서 버진 미디어 (Virgin Media)를 172 억 유로에 매입 한 콜로라도에 소재한 리버티 (Liberty)는 미국의 거물 존 말론 (John Malone)에 의해 통제된다.


거래가 완료된 후, Liberty는 벨기에, 영국, 아일랜드, 폴란드, 슬로바키아 및 스위스에서 유럽 지사를 유지하게됩니다.


Liberty와 Vodafone은 네덜란드의 Vodafone Ziggo와 합작 투자 회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 쿼드 플레이 제공 업체 -


"Liberty는 Vodafone이이 지역의 큰 쿼드 플레이 제공 업체가 될 수 있도록 독일과 동유럽에서 사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Markets.com의 분석가 인 Neil Wilson은 고객에게 판매되는 번들을 고정 및 광대역 인터넷 및 유료 TV와 함께 휴대 전화 서비스.


도이체 텔레콤 (Deutsche Telekom) 주주는 헤게모니가 위협받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


프랑크푸르트에서는 도이체 텔레콤 주식이 정오 거래에서 14.32 유로로 1.28 % 하락했다.


Vodafone의 주가는 런던에서 210 펜스까지 1.18 퍼센트 증가했다.


Accendo Markets의 분석가 인 Mike van Dulken은 Vodafone이 5 년 전에 미국을 떠난 후에 잃어버린 성장을 보상 할 방법을 찾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보다 폰 (Vodafone)은 빠르게 성장하고있는 미국 합작 투자사 인 버라이존 와이어리스 (Verizon Wireless)를 만회하기 위해 오랫동안 뭔가를 찾고 있었다고 반 덩켄은 AFP에 말했다.


영국 그룹은 미국 통신 업체 인 버라이즌 (Verizon)을 2013 년 합작 투자사 인 버라이존 와이어리스 (Verizon Wireless)의 지분 45 %를 1,313 억 달러에 매각했다.


수요일의 발표는 세계 최대의 M & A 거래에서 독일의 만 스 만 (Mannesmann)을 180 억 달러에 매입 한 2000 년 이래보다 폰의 가장 큰 구매액이다.



원문


The deal worth $21.9 billion will see Vodafone become the second biggest player in eurozone powerhouse Germany, while it will acquire operations also in the Czech Republic, Hungary and Romania from the US group.

Vodafone -- already the world's second biggest mobile phone operator by subscribers after China Mobile -- would become the leading next generation network owner in Europe with a reach of 110 million homes and businesses, it added in a statement.

Cost and capital expenditure synergies are expected to reach 535 million euros per year before integration costs, by the fifth year following completion.

"This transaction will create the first truly converged pan-European champion of competition," said Vodafone chief executive Vittorio Colao.

"We are committed to accelerating and deepening investment in next generation mobile and fixed networks, building on Vodafone's track record of ensuring that customers benefit from the choice of a strong and sustainable challenger to dominant incumbent operators."

- 'National challenger' -

The acquisition of Unitymedia in Germany would create a "national challenger", Vodafone said, throwing the gauntlet down to dominant player Deutsche Telekom.

"The combination of Vodafone and Unitymedia's non-overlapping regional operations will establish a strong second national provider of digital infrastructure in the German market," it added.

The deal, which remains subject to regulatory approvals, is expected to close in mid-2019.

Liberty Global said in a separate statement that the deal would boost returns for its shareholders and allow it to prioritise growth elsewhere.

Chief executive Matt Fries added that the sale would inject competition into the European sector, helping to drive technology.

Colorado-based Liberty -- which purchased Britain-based Virgin Media in 2013 for 17.2 billion euros -- is controlled by US tycoon John Malone.

After the deal's completion, Liberty will maintain a European presence in Belgium, Britain, Ireland, Poland, Slovakia and Switzerland.

Liberty and Vodafone also operate a joint venture, Vodafone Ziggo, in the Netherlands.

- Quad-play provider -

"Liberty is offloading businesses in Germany and eastern Europe... in a move that will enable Vodafone to become the big quad-play provider in the region," said Markets.com analyst Neil Wilson, referring to bundles sold to customers comprising fixed and mobile phone services along with broadband Internet and pay-television.

"Deutsche Telekom shares dipped... as its hegemony looks to be threatened."

In Frankfurt, Deutsche Telekom stock slid 1.28 percent to stand at 14.32 euros in midday deals.

Vodafone's share price added 1.18 percent to 210 pence in London.

Accendo Markets analyst Mike van Dulken noted that Vodafone had been searching for a way to compensate for lost growth after its exit from the United States five years ago.

Vodafone "has long been looking for something to make up for exiting fast-growing US joint venture Verizon Wireless", van Dulken told AFP.

The British group sold US telecoms giant Verizon a 45-percent stake in their joint venture Verizon Wireless for $130.1 billion in 2013.

Wednesday's announcement is Vodafone's biggest purchase since 2000, when it bought Germany's Mannesmann for $180 billion in the world's biggest M&A deal.

출처 : AFP 기자 : STOXPLUS
1.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하는 기사, 사진 도표 등의 판매, 재배포, 전용을 금지 합니다. 2.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는 최신 데이터가 없습니다. 고객님들은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실제로 거래를 할 경우에는 최신 데이터를 참조하여 거래하는 것이 좋습니다. 3. 본 웹사이트는 투자 권유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어디 까지나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한 것이므로 최종 결정은 고객님의 판단 입니다. 4.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의 내용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정보의 내용을 보증하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정보 (오류, 결함) 또는 통신 (중단, 지연) 으로 생기는 일체의 손해에 대해서, 당 사이트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댓글 0

(0/400 bytes)